동문 기수게시판 > 1회 동문기수방 > 이런 다이어트는...

작성일 : 11-08-08 09:21
이런 다이어트는...
 글쓴이 : 달그림자
조회 : 2,531  
어느 ?남자의 기똥찬 다이어트

 

중년이 되고 보니 배가 산 만큼이나 커져
아래로 내려다 보몬, 거시기도 안보이네~~ㅎ~
미티같구먼.....
.
.

오호,
새로생긴 헬스장에서
한달에 10KG 이나 빼 준다카네~~
조아...마음 단디묵고,
가보자 캤제!
.
.
.


근디,
운동기구도 읍꾸 운동장 같이 너른 마루에....
젊은 뇨자, 섹시한 강사가 날 반기더구먼!!



오호호~~
으흐흐흐....조터구만!!
.
.



"어서 오시와요!!
다이어트 메뉴를 보고...마음데로 고르시와요^*^"
훔~~~~

3킬로 빼는데 삼십만원, 5킬로 빼는데 오십만원,
10킬로 빼는데 에누리해서 팔십만원이라...
그럼!!
첨엔 3킬로만 빼볼까?
.
넌닝구하고 빤쓰 바람으로 서 있으라니 옷을 벗었?다.
우와!!
눈 돌아가게 이뿐 녀자, 수영복 차림으로 내앞에
섯뿐네..ㅋㅋ
"쟈갸~~
나 잡으면 나, 자기꺼..."
룰루랄라~~~



 
신나게뛰었다.
그녀를 내꺼루 만들기 위해서 세시간 동안이나.....
그러나 녀자,
다람쥐처럼 잘도 빠져 나가는 구나!
온몸 구석 구석이 땀으로 목욕을 했건만 몬잡았다.
진짜루
3KG 빠졌다...
.
.
.

.




 
하루종일 그녀 생각에, 다시 그 곳을 찾아갔따.

에?~~
오늘은 오십만원짜리 주문을
해뿌자!"
허걱~~~ 으흐흐흐......
더더더..아리따운 녀자가
똑같이
잡으면 내꺼라 하네..
오늘도 눈물을 머금고 5KG 빼고 실패했다.
미치고
환장하겠떠먼~~~
.
.
.



눈을 감으나 뜨나...앉으나 서나 누우나...
삼삼한 녀자들이
자꾸자꾸 머리속에서
손짓을 하더만....
결국 나 또 다시 갔제~~~
.
.


팔십만원
짜린 더 이쁘고 삼삼 하겠지 하고
제일 삐싼 걸루 주문했?따~~~
침을 꿀꺼덕
삼키고 그녀를 기둘리는데,
진짜루 가슴이 타두만...
일초..이초..삼초...넌닝
빤쓰 차림이 다행이라 생각했쪄..
눈을 감아뿟고 그녀를 기둘렸따아..

 
 

드뎌!! 그녀가
오는 발자욱 소리에 눈을 뗬따아...
.
.

.

.

후악~~~

.

.


우엑~~~"폭탄!!"
세상에
살면서 고로코롬 못생긴 녀잔 첨이여~~~
안잡을 생각으로, 난 미동도 않는데...
그녀
하마같은 입에 침을 질질질 흘리며
하는 말이....으아악 날 놀라게했따!!
"쟈갸!!
히잉~~~ 쟈갸 잡히면, 자긴 내꺼~~~~"



핵~~켁~~
세시간을 도망치느라 죽는줄 알았뿟네..
그래서 오늘...10 키로 빼?따아.....
우헤헤헤~

푸른하늘 11-08-22 00:11
 
선배님!
드디어 문을 여셨군요.ㅎㅎㅎㅎㅎ
그동안 잘 계셨지요?
집은 잘 지어지고 있는지요?
지금까지 지은 상태 사진으로 한번 보여 주시지요.
그나 저나 저렇게 살 다 빼불어서 시방은 몇키로나 나가신가요? ㅋㅋㅋㅋㅋ
홍당무 11-08-22 10:40
 
이방은 너무 너무 하늘 같은선배님 방이라 그냥 발자국만 찍고 갈랍니다 ㅋㅋ
어찌하믄 뽀인트를 올릴수 있을까나~^^우보천리로 가다보믄 답이 나오지싶은데 그러하겠지요?ㅋㅋ
날이 변덕스럽습니다.
푸른솔님..푸른하늘님 감기 조심하세요...

위에 깜찍한?글 즐감하고 갑니다.^^
 
 

동문 기수게시판 > 1회 동문기수방 > 이런 다이어트는...

Total 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 이런 다이어트는... (2) 달그림자 08-08 25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