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간죄. 아니 무죄니라
작성일 : 14-08-17 15:23  조회 : 3,536회 

강간죄. 아니 무죄니라

 

"강간죄"

어느 바람둥이 놈씨가 강간죄로 고소당해 구속 되었다.

 

감방에 갇힌 바람둥이 놈씨가 고참 수감자들에게

 

입실 신고식을 치를때.

 

감방장; "임마 너는 왜 들어 왔어?"

 

 

바람둥이씨; "어느 과부을 따 먹었는데,

 

아, 글시 그 년이 살림 차리자고 매달리지 않겠수?

 

그래서 그년 다시는 않만나 줬더니 내가 강간했다고

 

이렇게 고소를 했지 뭐유"

 

 

 

그런 후 얼마간 지나

 

바람둥이씨의 결심공판 하루 전날 밤

 

감옥도사 감방장이 바람둥이씨를 불러

 

이렇게 귀띔을 해 주었다.

 

 

 

 

 

내일 판사가 네게 징역 1년을 선고할 것이다.

 

그때 너는 이렇게 말해라 " 하고 귓속말로 일러 주었다.

 

 

바람둥이씨의 결심공판 날,

   

감방장의 예상대로. 판사가 징역 1년을 때렸다.

  

바람둥이씨;"판사님 억울합니다 딱 한 번 하고

 

1년씩이나 먹는다는 것은 정말 억울합니다."

   

그러자 법정에 나와 있던 고소인 과부가

 

"판사님 한 번이 아니예요. 스무 번도 더 당했어요"

 

과부는 여러번 강간을 당했다면 그 만큼 죄가 무거워 질

 

것이라고 생각해서 한 항변이었다.

 

 

그러자 판사가 엄숙한 목소리로 ,

 

"본사건 조금 전 선고를 취소하고 다시 무죄를 선고 한다.

 

판결 이유는 이렇다.

 

 

"강간이란 한 두번은 있을 수 있으나

 

20여번 그 짓을 했다면 그건 합의에 의한

  

화간이지 강간이 될 수 없다."

 

 

아무튼 이 사건 법을 어기고 감방을 제집처럼 드나드는

 

감방장의 오랜 경험지식이

 

풋내기 변호사를 뺨 때릴 정도라는 것!!
  

 



1327 남편을 흥분시키는 주문 김기우 10-15 4422
1326 요즘 방방 뜨는 유머 명언 김기우 10-14 4197
1325 제비의 구직광고 김기우 10-13 4213
1324 아내의 속마음 김기우 10-12 4131
1323 천국에서 보내온 유머 김기우 10-09 3907
1322 "만득이의 거시기" 김기우 10-03 4242
1321 거짓말 대회 대상. 김기우 10-03 3998
1320 특급 호텔 누드 일광욕 김기우 09-20 5211
1319 " 처제의 일기장 " 김기우 09-10 4344
1318 花無十日紅(화무십일홍) 김기우 09-10 4070
1317 웃는 게 남는 장사 김기우 09-04 4100
1316 마누라! 바람피운 흔적 김기우 09-02 4655
1315 마술사 임재훈 세계 최고의 신의 손 김기우 08-30 3925
1314 위험한 묘기 김기우 08-26 3931
1313 남편팝니다. 김기우 08-26 4618
1312 멋진 풍경으로 엮은 해학 유머 김기우 08-24 4567
1311 99 88 복상사가 최상팔자 김기우 08-24 3959
1310 최근 유행하는 특이하고 재미있는 건배사 모음 김기우 08-24 5113
1309 밝히는 남자는.....?? 김기우 08-21 4127
1308 강간죄. 아니 무죄니라 김기우 08-17 3537
1307 광규삼촌 막춤 작열 김기우 08-15 3326
1306 바람둥이남자와 약속지킨 하나님 김기우 08-15 3613
1305 죽은 이유들 김기우 08-10 3395
1304 두바이 불꽂 쇼 김기우 08-07 3194
1303 엉뚱한 횡재 김기우 08-03 3295
1302 복날을 앞둔 견공들은... (2) 김기우 07-27 4128
1301 신기한 마술 김기우 07-20 3259
1300 선비와 처녀 뱃사공 김기우 07-17 4077
1299 화려하고 웅장한 파리의 3大 밤무대쇼 김기우 07-16 3879
1298 있을때 잘혀~~ 김기우 07-11 41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  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