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에서 보내온 유머
작성일 : 14-10-09 01:01  조회 : 2,734회 

천국에서 보내온 유머

  
[1] 정상인 어떤사람이 정신병원 원장에게
 
어떻게 정상인과 비정상인을 결정하느냐고 물었다.
 
"먼저 욕조에 물을 채우고 욕조를 비우도록
 
차 숟가락과 찻잔과 바켓을 줍니다."
 
"아하... 알겠습니다.
 
그러니까 정상적인 사람이면 숟가락보다 큰 바켓을 택하겠군요."
 
그러자 원장 왈... "아닙니다.
 
정상적인 사람은 욕조 배수구 마개를 제거합니다."
 
[2] 모범수의 선물 교도소에서 세명의 모범수가 기도를 했다.
 
한명은 여자를 달라고 했고,
 
또 한명은 술을 달라고 했다. 마지막 한명은 담배를 달라고 했다.
 
하느님은 이들의 소원을 모두 들어주었다.
 
그런데...3년 후, 여자를 준 모범수는 정력이 딸려 죽었고,
 
술을 준 모범수는 알콜중독되어 간이 부어 죽었다.
 
하지만 담배를 준 사람은 여전히 살아 있었다.
 
하느님이 어떻게 살아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마지막 모범수가 말했다.
 
"라이타도 줘야 담배를 피우죠...잉"
 
 
 
▒ [3] 맹구의 면접시험 맹구가 경찰이 되기위해
 
면접을 보는 날, 면접관 : "김 구선생이 누구에게 피살되었지?"
 
그러자 맹구는 바로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말했다.
 
맹구 : "자기야! 나 첫날부터 사건 맡았어~!"
▒ [4] 사오정의 기억력 오랜만에
 
부부동반으로 동창회에 참석한 사오정 모임내내 아내를
 
"허니야!", "자기야!", "달링" 등... 느끼한 말로 애정을 표현하자...
 
친구들이 왜 짜증나게 그렇게 부르냐고 물었다.
 
그러자 사오정 왈 "사실, 3년전부터 아내 이름이 기억이 안난다네......"
 
[5] 주정꾼과 과객 술에 취한 두사람이 함께 걷고 있었다.
 
한 주정꾼이 말하기를
 
"멋진 밤이야, 저 달좀 봐!." 또 다른 주정꾼이 술취한 친구를 쳐다보며 말했다.
 
"네가 틀렸어. 달이아냐, 그건 해야.
 
" 두 주정꾼의 말다툼은 시작되고... 마침 길가는 사람이 있어,
 
그 사람에게 물어보았다.
 
"저기 하늘에서 빛나고 있는것이 달입니까? 해입니까?"
 
그러자 길가는 사람 왈 "미안합니다. 제가 이 동네에 살고있지 않아서......."
 황금 연휴가 시작되는 토욜입니다. 즐거운시간 보내시길 바랍니다.^^*


1329 남편을 흥분시키는 주문 김기우 10-15 3119
1328 요즘 방방 뜨는 유머 명언 김기우 10-14 2931
1327 제비의 구직광고 김기우 10-13 2986
1326 아내의 속마음 김기우 10-12 2908
1325 천국에서 보내온 유머 김기우 10-09 2735
1324 "만득이의 거시기" 김기우 10-03 3046
1323 거짓말 대회 대상. 김기우 10-03 2893
1322 특급 호텔 누드 일광욕 김기우 09-20 4033
1321 " 처제의 일기장 " 김기우 09-10 3188
1320 花無十日紅(화무십일홍) 김기우 09-10 2800
1319 웃는 게 남는 장사 김기우 09-04 2928
1318 마누라! 바람피운 흔적 김기우 09-02 3390
1317 마술사 임재훈 세계 최고의 신의 손 김기우 08-30 2833
1316 위험한 묘기 김기우 08-26 2805
1315 남편팝니다. 김기우 08-26 3235
1314 멋진 풍경으로 엮은 해학 유머 김기우 08-24 3113
1313 99 88 복상사가 최상팔자 김기우 08-24 2850
1312 최근 유행하는 특이하고 재미있는 건배사 모음 김기우 08-24 3607
1311 밝히는 남자는.....?? 김기우 08-21 2901
1310 강간죄. 아니 무죄니라 김기우 08-17 2368
1309 광규삼촌 막춤 작열 김기우 08-15 2244
1308 바람둥이남자와 약속지킨 하나님 김기우 08-15 2454
1307 죽은 이유들 김기우 08-10 2299
1306 두바이 불꽂 쇼 김기우 08-07 2164
1305 엉뚱한 횡재 김기우 08-03 2234
1304 복날을 앞둔 견공들은... (2) 김기우 07-27 2900
1303 신기한 마술 김기우 07-20 2192
1302 선비와 처녀 뱃사공 김기우 07-17 2882
1301 화려하고 웅장한 파리의 3大 밤무대쇼 김기우 07-16 2676
1300 있을때 잘혀~~ 김기우 07-11 262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  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