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은 무엇이 좋은가?
  글쓴이 : 김기우     날짜 : 16-05-22 10:07     조회 : 1423    

등산은 무엇이 좋은가?

등산은 운동으로서의 장점을 살펴보아도 다른 운동에 비해 좋은 점이 많다.
첫째 유산소운동으로 경쟁없이 자신의 페이스에 알맞게 조절해 가며
서서히 부하를 높여 나가므로 인간생활에 필요한 운동으로서 가장 알맞은 운동이라고 볼 수 있다.
아울러 산이라는 대상이 주는 맑은 공기와 물 그리고 아름다운 풍광은
운동의 효과를 더욱 높여 주며, 도시속에서의 운동과는
비교할 수 없는 정서적인 효과를 함께 얻을 수 있다.

또한 숲이라는 환경은 도시생활에 찌든 우리에게 꼭 필요한 많은 것은 제공해 준다.
식물이 만들어낸 오염안된 산소와 음이온이 가득한 공기,
그리고 휘튼치드와 같은 갖가지 물질이 우리에게 유익함을 준다.
그래서 우리는 울창한 숲이나 산에가면 그곳에 있는 것 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고 상쾌함을 느끼는 것이다.
일주일에 1번만이라도 오염된 도시를 벗어나 산에 가면 오염된 신체를 조금이라도 정화시킬 수 있을 것이다.

지구는 커다란 자석이며 지표상에는 우리가 느끼지 못하는 자기장이 흐르고 있으며,
우리의 신체는 이 자기장에 생체리듬을 맞추고 적당한 생리작용을 하고 있다.
그러나 도시에 생활하는 우리는 수많은 전자파공해속에 적당한 전자파의 흐름과 균형이 깨지고 있어
최근 그 위험성이 크게 대두되고 있다.
또한 겹겹이 둘러친 콘크리트 구조물은 지표상에 흐르는 자기장을 차단하고 있으며,
고층건물이나 고층아파트에 거주하는 사람은 더욱 더 지표 자기장과 차단되어 생활해야만 한다.
실제로 고층에 오랫동안 지내다 보면 머리가 아프거나 무기력해지는 증상이 발생한다.
우리는 막연하지만 땅의 기운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우리는 먼 조상들 때부터 지내온 환경, 즉 땅과 가까이 지내야 한다.
이것이 우리신체가 원하고 머물러야 하는 곳이다.
등산은 차단된 땅의 기운을 강하게 받는 좋은 기회이다. 야영을 하면 더욱 좋다.
아파트에 거주하는 필자는 매 주말 등산을 하고 있지만
간혹 휴일에 부족한 수면을 취하기 위해 해가 중천에 뜨도록 늦잠을 자곤 한다.
그러나 산에서 야영을 하면 아무리 늦잠을 자려고 해도 아침이 오면 저절로 눈이 떠진다.
땅과 가까이 수면을 취했기 때문에 충분한 휴식이 되었다는 신체반응일 것이다.

납, 카드늄, 수은 등 중금속은 대부분 발암물질이며 신체에 과다하게 축적되면
각종 원인 모를 질병에 시달리게 된다. 한경이 오염되어 감에 따라 우리의 몸은 이러한 중금속이나
유해물질에 점차 오염되어 가고 있다. 우리의 몸은 원래 유해물질이 들어오면
신진대사 작용을 통해 자동으로 배출시킨다고 한다. 그러나 중금속은 쉽게 배출되지 않아 지속적으로 쌓여 가지만,
등산중에 흘리는 진땀을 통해 이러한 중금속이나 유해물질이 신체밖으로 배출된다고 한다.
암이나 당뇨병, 그밖의 불치병으로 시달리는 사람들이
등산을 통해 완치하거나 호전시키는 경우를 주변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이런 사람들은 그동안 온갖 현대의학의 치료법을 모두 사용한 후 마지막으로 산을 선택하여 건강을 되찾은 것이다.
등산이 건강에 좋은 것은 당연한 것이다.
왜냐하면 물고기는 물을 떠나서 살 수 없듯이
우리도 산과 자연을 떠나 도시에서 살면 문제를 일으키게 되어 있다.
우리가 지내야할 환경은 도시가 아니라 먼 조상들때부터 지내온 산과 자연인 것이다.
그래서 물고기가 물을 찾아 퍼덕이듯이 우리는 산을 찾는 것이다.


무상(無賞)의 행위

등산이 신체적인 건강만을 가져다 주는 것이 아니다.
인간이 최초로 오른 8,000m인 안나푸르나(8,091m) 초등에 참여한 리오넬 테레이는
'무상의 정복자'라는 저서에서 등산은 '무상(無賞)의 행위'라고 하였다.
현대산업사회에 만연된 경제논리, 보상의 논리속에서 인간의 끊임없이 물질적인 풍요를 추구하지만,
한편으로 정신이 피폐해져가고 있다. 이익이 없고 반대급부가 없는 행위는 무의미한 것으로 취급하고,
효율적인것 같지만 모순과 불합리로 가득한 경제.사회 구조속에서 순수한 인간성의 상실이 심해지고 있다.
등산은 그 행위의 특성상 많은 시간과 재화 그리고 노력을 쏟아야 한다.
그러한 행위의 결과로 얻어지는 것은 것은 아무것도 없다.
(일부 등산가는 생계나 다른 목적으로 이용하기도 하지만) In-put 과 Out-put (투입과 산출)으로
저울질 한다면 매우 미련한 짓이며, 비생산적인 행위인 것이다.
그러나 우리 인간은 원래 비생산적인 놀이에 관심이 많다. 그것을 우리는 취미활동이라고 한다.

우리는 지금 복잡하게 얽힌 산업사회의 노예가 되어 과중한 일에 시달리고 있다.
원래 인간은 삶을 영위하기 위해 지금처럼 많은 시간을 일에 빼앗기지 안아도 된다고 생각한다.
어느 학자가 동물들이 살기위해 투자하는 노동의 시간을 연구해 보았더니,
인간이 가장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예를 들어 사자는 하루에 1시간정도만 사냥을 하고 남는 시간은 자유롭게 보내고,
 대부분의 다른 동물도 하루중 몇시간만 일을 하며 삶을 유지한다고 한다.
 인간만이 8시간이상(출퇴근시간과 가사노동시간을 합하면 더 늘어난다)의 노동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다.
먼 원시시대에는 지금처럼 많이 일을 하지 않았고,
동물들이 자연의 풍요속에서 유유자적하며 살고 있듯이
인간도 자연의 풍요와 여유를 즐기며 유유자적하며 살았을 것이다.
지금도 도시생활을 하는 사람보다 전원생활이나 농사일을 하는 사람이 더 많은 시간적 여유를 가지는 것을 보아도
도시산업사회가 얼마나 심각하게 인간성을 상실하게 하고 있는지 알 수 있다.

우리 인간은 일만 하며 살 수 없다. 여유시간에 충분한 휴식을 취하며,
각자 자신이 원하는 놀이에 몰두하며 풍요로운 삶을 영위해야 할 것이다.
풍요로운 삶이 경제적인 가치추구를 통해 이루어진다는 생각은 편협한 인생관일지 모른다. 많은 부를 쌓고,
그것을 바탕으로 안락한 삶을 원한다거나, 지위에 집착하여 일생을 그것만 쫓아다닌다는 것은 불행한 삶일 것이다.
결국 부와 욕심은 세상에 남겨 놓고 자신은 땅에 묻히는 것이며,
과도하게 이런것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다른 사람이나 자연을 괴롭히게 된다.
일주일동안 일만 하다가 주말이면 낮잠자고 휴식하고... 그렇게 일생을 보낼 것인가?
일 말고 자신이 순수한 열정으로 몰두할 수 있는 취미활동,
이것이 바로 무상의 행위인 것이다. 각박한 생존경쟁의 틀에서 일탈하여 감성의 자유,
시간의 자유, 공간의 자유를 마음껏 즐기기는 것이 진정한 삶의 풍요일 것이다.
등산은 사람이 즐기는 무상의 행위가운데, 제일 상급일 것이다.
우리의 고향인 자연속으로 가장 깊숙이 들어가 적응하며, 오묘한 변화를 즐긴다.
그속에는 꿈이 있고, 준비가 있고, 철학이 있고, 우정이 있고, 열정이 있고,
사색이 있고, 쾌감이 있고, 좌절이 있고, 고통이 있고, 극복이 있고,
휴식이 있고, 회상이 있다. 우리가 원하는 또다른 순수한 인생이 있는 것이다.


김기우   16-05-28 17:56
등산이 이렇게 좋다는데
가본지가 아른거릴 정도로 까마득하니
뭔가 새로운 목표를 정해야 하겠습니다.
 

☆산림청이 선정한 한국의100대명산
☆산림청이 선정한 한국의100대명산
자세한 내용이 필요하시면 산이름을 클릭해 보세요 지리산 : 전남 구례, 전북 남원, 경남 함양, 산청, 하동 [국립공원] 설악산 : 강원 속초, 인제, 양양 [국립공원] 북한산 : 서울 도봉, 은평, 경기 고양 덕양구 신도동 [국립공원] 덕유산 : 전북 무주, 장수, 경남 거
(1)
글쓴이 : 지기 날짜 : 08-11 조회수 : 12813

565 나를 찾아 떠나는 명산 100’ 도전 완등기념
      나를 찾아 떠나는  명산 100’ 도전 완등기념           누구나 취미활동을 한다 당구도치고 낚시도하고 등산과자전거등 수많은 휠링을 하면서 심신을 단련시키고  bucket list 를 이루면서 삶을
(1)
글쓴이 : 적대봉592 날짜 : 07-19 조회수 : 299

564 2017년 금중산악회 시산제 결산서
글쓴이 : 달굿이 날짜 : 02-27 조회수 : 885

17년도 재경금산중학교 총동문산악회 시산제 개최
563 17년도 재경금산중학교 총동문산악회 시산제 개최
글쓴이 : 만작 날짜 : 02-20 조회수 : 740

2017년 동문산악회 시산제
562 2017년 동문산악회 시산제
안녕하세요~~^^ 동문산악대장 박영수 인사올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가정에 행복이 가득하시기를 바랍니다. 다가오는 2월 26일 일요일 동문산악회 시산제 일정이 잡혀서 알려드립니다. 각 기수 회장님들은 부디 많이 동참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 부탁
글쓴이 : 달굿이 날짜 : 02-10 조회수 : 539

561 10월 29,30 무박2일 동문산악회 거금도 적대봉산행 결산내역
바쁜 관계로 결산 내역이 너무 늦어져 죄송합니다.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에 거금도 적대봉 동문산행을 무사히 잘 마치고 진작 결산서를 올려야 하는데 너무 늦었습니다. 보시고 의문사항이나 잘못 된 점이 있다면 연락바랍니다. 동문산악대장 박영수 - 010-
(1)
글쓴이 : 달굿이 날짜 : 11-21 조회수 : 874

560 재경 금산중학교 총 동문 산악회 모교방문 및 적대봉산행
     재경 금산중학교 총 동문 산악회 모교방문 및 적대봉산행              
(1)
글쓴이 : 적대봉592 날짜 : 11-08 조회수 : 1126

559 재경 금산중학교 총 동문 산악회 모교방문 및 적대봉산행
      재경 금산중학교 총 동문 산악회 모교방문 및 적대봉산행                                
(1)
글쓴이 : 적대봉592 날짜 : 11-08 조회수 : 803

558 재경 금산중학교 총 동문 산악회 모교방문 및 적대봉산행
    재경 금산중학교 총 동문 산악회 모교방문 및 적대봉산행            
(1)
글쓴이 : 적대봉592 날짜 : 11-08 조회수 : 864

557 재경 금산중학교 총 동문 산악회 모교방문 및 적대봉산행
재경 금산중학교 총 동문 산악회 모교방문 및 적대봉산행      
(1)
글쓴이 : 적대봉592 날짜 : 11-08 조회수 : 766

556 재경 금산중학교 총 동문 산악회 모교방문 및 적대봉산행
재경 금산중학교 총 동문 산악회 모교방문 및 적대봉산행          
(1)
글쓴이 : 적대봉592 날짜 : 11-08 조회수 : 810

555 재경 금산중학교 총 동문 산악회 모교방문 및 적대봉산행
         
(1)
글쓴이 : 적대봉592 날짜 : 11-08 조회수 : 734

554 소요산
그들은 왜 소요산에 모였을까 ? 명산도전에 이어서 2016년 크린산행.명산100어게인.명산100봄맞이원정대.산책의힘.전철산행.   도전클럽등 본인이 희망한다면 얼마든지 행사에 참여하여 활동을 할수 있다 오늘은 전철산행을   이끄는 김윤희세르
(1)
글쓴이 : 적대봉592 날짜 : 10-19 조회수 : 822

553 전남 곡성 봉두산 태안사
 봉황이 오동나무를 먹는 산 이라 봉두산 또는 동리산.  지난주 소백산은 강 훈련이라면 봉두산은 몸을 푸느 휠링의 산  흙 냄새만 맡아도 좋은 산 미지의 산 사람들의 흔적이 별로없는 산.     편백 숲          정상
(1)
글쓴이 : 김기우 날짜 : 10-01 조회수 : 745

552 전국 휴양림(6)
수목원(10개소) 명칭  위치 전화번호 홍 릉 서 울 (02)  961-2871 국 립 경기  포천 (031)540-1114 춘 천 강원 춘천 (033)243-6012 미동산 충북 청원 (043)220-5584 공 주 충남 공 주 (041)850-2631 대
(2)
글쓴이 : 김기우 날짜 : 09-09 조회수 : 715

551 전국 휴양림(5)
19 희리산해송 충남  서천 (041)953-9981 20 오서산 충남  보령 (041)936-5465 21 덕유산 전북  무주 (063)322-1097 22 회문산 전북  순창 (063)653-4779 23 운장산 전북  진안 (063)432-1193 24 천관산 전남  
(1)
글쓴이 : 김기우 날짜 : 09-09 조회수 : 688

550 전국 휴양림(4)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운영 휴양림(30개소) 번호 휴양림명 위치 전화번호 1 유명산 경기 가평 (031)589-5487 2 중미산 경기 양평 (031)771-7166 3 산음 경기 양평 (031)774-8133 4 청태산 강원 횡성 (033)3
(1)
글쓴이 : 김기우 날짜 : 09-09 조회수 : 798

549 전국 휴양림(3)
33 제암산 전남 보성 (061)852-4434 34 팔영산 전남 고흥 (061)830-5426 35 백운산 전남 광양 (061)763-8615 36 가학산 전남 해남 (061)535-4812 37 청송 경북 청송 (054)872-3163 38 토함산 경북 경주 (054
(1)
글쓴이 : 김기우 날짜 : 09-09 조회수 : 612

548 전국 94개 휴양림 이용방법(2)
13 옥화 충북 청원 (043)251-3424 14 민주지산 충북 영동 (043)740-3442 15 칠갑산 충남 청양 (041)943-4510 16 만수산 충남 부여 (041)830-2348 17 용봉산 충남 홍성 (041)630-1784 18 안면도 충남 태안 (
(1)
글쓴이 : 김기우 날짜 : 09-09 조회수 : 829

547 전국 94개 휴양림 이용방법 
전국 94개 휴양림 이용방법    ★全國 94個 休養林 利用方法★    - 有益한 資料 貯藏해 두고 활용하세요-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지방자치단체, 개인이 운영하는 휴양림은 올해 개장하는 것 까지 합쳐 전국에 94
(1)
글쓴이 : 김기우 날짜 : 09-09 조회수 : 1031

지리산반야봉
546 지리산반야봉
지리산 (반야봉) 면적 440.485㎢. 1967년에 지정되었다 크고 작은 산맥이 여러 갈래로 뻗어 있으며, 주봉인 천왕봉(1,915m)에서 서쪽으로 노고단까지 이어지는 능선에는 1,500m 이상의 고봉들이 자리하고 있어 그 웅장한 산세야말로 남한에서 가장 넓고 큰 산이라고
(2)
글쓴이 : 적대봉592 날짜 : 09-02 조회수 : 830

신경표와산자분수령
545 신경표와산자분수령
            □ 산경표란? 신라시대 도선국사의
글쓴이 : 적대봉592 날짜 : 08-17 조회수 : 745

544 2016년 동문 산행 공지
   -  공 지 -   안녕하세요! 동문 산악대장 박영수 입니다. 2016년 10월 29일~30일 무박 2일 동문 산행을 고향 거금도 적대봉 산행으로 일정이 잡혔음을 공지합니다.    일시 : 2016년 10월 29일 밤 11시 사당역 1번출구 출발    &
(2)
글쓴이 : 달굿이 날짜 : 07-16 조회수 : 1015

아우라지 뱃사공은 간곳이 없네
543 아우라지 뱃사공은 간곳이 없네
백운산  산 위에서 조감하는 동강의 굽이치는 모습은 숨겨진 오지를 발견한듯 색다른 느낌을 준다  백운산은 정선에서 흘러나온 조양강과 동남천이 합쳐져서 이루어진  동강의 가운데에 위치하고 있는 해발 883m의 산으로 산행은
(2)
글쓴이 : 적대봉592 날짜 : 06-14 조회수 : 1132

등산은 무엇이 좋은가?
542 등산은 무엇이 좋은가?
등산은 무엇이 좋은가? 등산은 운동으로서의 장점을 살펴보아도 다른 운동에 비해 좋은 점이 많다. 첫째 유산소운동으로 경쟁없이 자신의 페이스에 알맞게 조절해 가며 서서히 부하를 높여 나가므로 인간생활에 필요한 운동으로서 가장 알맞은 운동이라고 볼
(1)
글쓴이 : 김기우 날짜 : 05-22 조회수 : 1424

강진 덕룡산 고운 진달래의 유혹
541 강진 덕룡산 고운 진달래의 유혹
덕룡산 덕룡산은 산이 반드시 높이에 따라 산세가 좌우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주는 산이다 해남 두륜산과 이어져 있는 덕룡산은 높이래야 고작 400m를 가까스로 넘지만 산세만큼은 해발 1,000m높이의 산에 결코 뒤지지 않는다 정상인 동
(3)
글쓴이 : 적대봉592 날짜 : 04-14 조회수 : 1423

병신년(2016년) 동문산악회 시산제
540 병신년(2016년) 동문산악회 시산제
병신년(2016년) 동문산악회 시산제
(1)
글쓴이 : 적대봉592 날짜 : 02-24 조회수 : 1425

539 금중 동문산악회 시산제!
병신년(2016년) 동문산악회 시산제 알림. 일시: 2016.2.21 시간: 09시 장소: 서울대입구 시계탑 앞.(관악산)         @ 2015년 장소와 동일 합니다.            11시 시산제 모시고 가볍게 산행후 점심식사.  
(1)
글쓴이 : 지도사 날짜 : 02-03 조회수 : 1364

538 겨울산행-함백산
  함백산 ( 咸白山 )    높이 1,572.9m. 태백산맥의 줄기인 중앙산맥에 속하는 산으로 북쪽에 대덕산(大德山, 1,307m), 서쪽에 백운산(白雲山, 1,426m)과 매봉산(梅峰山, 1,268m), 서남쪽에 장산(壯山, 1,409m), 남쪽에 태백산(1,547m), 동쪽에 연화산(蓮花山, 1,171
(1)
글쓴이 : 적대봉592 날짜 : 01-23 조회수 : 1900

금중동문 산악회 11월 산행
537 금중동문 산악회 11월 산행
안녕하십니까? 동문 선.후배님 여러분~~~~~~~~~~ 11월의 시작 휴일 입니다. 이번 산행은 북한산으로 갑시다. 을미년  마지막 단풍구경! 북한산! 많은 선.후배님과 함께 하고 싶습니다   2015.11.15    09시 3호선 불광역 2번 출구 산악대장. 박 영 수&nb
(1)
글쓴이 : 지도사 날짜 : 11-01 조회수 : 1538

536 운장산(전북진안)
  운장산(진안)           조선조 성리학자 송익필(1534-1599)선생이 은거했던 오성대가 있던 곳이라 해서 선생의 자인 운장(雲長)을따 운장산이라 불린다 과거에는 주줄산 혹은 구절산(九折山)이라 불리었다. 중생대 백악기의 퇴적암 및
(1)
글쓴이 : 적대봉592 날짜 : 10-27 조회수 : 158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